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본문시작

아기 축복기도 more

아기축복기도 "전이레" 2019년 10월 10일 2부 예배 시, 전영재 구은집 집사 가정의...
아기축복기도 "김서유" 2019년 10월 6일 2부 예배 시, 김병수 김소라 성도 가정의 ...
이은아 김은유, 아기 축복 기도 2019년 3월 31일 2부 예배 시, 이승주 정윤미 가정의 귀한 ...
아기축복기도 김시온 2018년 12월 2일 2부예배 시, 김우중 한송이집사님 댁 귀한...
"권하를" 아기축복기도 2018년 10월 7일 2부예배 시, 권대혁 김미소집사님 가정의 ...

학습 세례식 more

2019 성탄절 아기세례식 2019년 12월 25일 11시, 성탄절 아기세례식 모습입니다. 5...
2019 가을 "학습 세례 입교식" 2019년 11월 10일 주일 2부예배 시 있었던 2019 가을(추수...
2019 첫번째 어린이 세례식 캐리커쳐 / 박효진 * * * 2019년 5월 5일 어린이 주일 2부...
가정의달 가족사진 촬영 2019년 5월 5일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사진과 어르신 사진...
2019 학습 세례식 2019년 4월 14일 1부 2부 예배, 전반기 학습 세례 입교식 ...
2009.07.02 14:05

사자굴 속의 다니엘

나평안 조회 수 4918 추천 수 243 댓글 4


||0||0  폭우가 쏟아지고, 뇌성이 일어나는 날입니다. 평안하시지요? ^-^
  최목사님께서 좋은 묵상과 그림을 나누어 주셨기에 저도 제가 좋아하는 그림을 하나 소개합니다.
  유년부 친구들과도 나눈 적이 있는 사자굴 속의 다니엘 그림인데요.
  작가(저도 잘 모르겠습니다.ㅎ)가 그림으로 잘 표현한 것 같습니다.
  몇일을 굶은 맹렬한 사자들 앞에 포박 당한 사람은 다니엘인데, 오히려 사자들이 두려워 벌벌 떠는 모습입니다.
  우리 모두가 극한의 역경 앞에서도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하기에 새힘을 얻고,
  결국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는 복된 삶이 되길 소원합니다.♡

시편 27편 1~3절
여호와는 나의 빛이요 나의 구원이시니 내가 누구를 두려워하리요
여호와는 내 생명의 능력이시니 내가 누구를 무서워하리요
악인들이 내 살을 먹으려고 내게로 왔으나
나의 대적들, 나의 원수들인 그들은 실족하여 넘어졌도다
군대가 나를 대적하여 진 칠지라도 내 마음이 두렵지 아니하며
전쟁이 일어나 나를 치려 할지라도 나는 여전히 태연하리로다. 아멘!
  • 강필규 2009.07.02 15:20
    멋진 그림입니다...^^
  • 이용녀 2009.07.02 21:50

    어제밤엔 지은죄가 많아서리 어찌나 무섭던지...


    번쩍해도 무섭고, 우짓끈 쾅 꽝 꽝 해도 무섭고 ...


    이불쓰고 덜덜덜 떨었어요.


     


    만약 제가 다니엘과 같은 상황 이라면 ...


    사자굴 들어가기전에 왕의 다리 붙잡고 살려달라고 하다가


    왕의손에 개죽음을 당했을것 같습니다 ㅠ.ㅠ


     





    그림 그린 사람은 



     


    브라이튼 리비에르(Briton Rivière. 1840-1920)는


    영국의 화가로  옥스포드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했는데


    그의 아버지인 윌리엄 리비에르 역시 옥스포드 대학에서 미술교수로 재직하였다고 ...


    유명한 화가 집안의 자제랍니다


     

  • 최재훈 2009.07.03 14:07

    그림 하나를 올렸을 뿐인데....


    답글에는 다니엘의 설교가 올라오네요~!


    하하하!~


    참~


    대단하신 이용녀 집사님 이십니다.


    *^^*


    드디어 나평안 전도사님의 스타일을 이해하셨군요..

  • 나평안 2009.07.12 18:16
    저는 이 그림의 작가가 브라이튼 리비에르인지 몰랐었는데
    이집사님 덕분에 배웠습니다. ^-^
    게다가 어린이와 같이 보면 좋을 다니엘 영상도 올려 주시고..
    검색실력이 대단하시네요.

자유게시판

自由 게시판

  1. 감옥에서 온 편지

    ||0||0감옥에서 온 편지 어느 가난한 부부가 있었습니다. 그들은 학교에 다니질 못하여 두 사람 모두 글을 읽을 수도 쓸 수도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남편이 어떤 잘못을 하여 감옥에 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아내는 아이를 데리고 여러 곳을 떠돌며 남의 일을 해주며 힘들게 살아가야 했습니다. 감옥에서 남편은 아내에게 편지를 쓰고 싶어했습니다. 그래서 한 사람을 붙잡고 아내에게 보낼 편지를 부탁했습니다. "사랑한다고 써주게" 남편이 말했습니다. "그건 이미 썼어" 다른 죄수가 말했습니다. 하지만 남편은 다시 사랑한다고 써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편지를 써주던 죄수는 이제 그만 다른 내용을 쓰자고 합니다. "사랑한다는 내용은 이미 썼다니까..." "그 편지지 석장 모두를 사랑한다는 말로 채워달라는 말일세" 남편을 설득하기에 지친 죄수는 그냥 남편의 부탁대로 편지지 석장 모두를 사랑한다는 말로 채워주었습니다. 편지는 한참만에야 아내의 손에 닿았습니다. 하지만 아내 역시 글을 읽을 수 없었기 때문에 무엇인가 석장 가득 채워져 있는 편지지를 들고 같이 일하는 여자에게 읽어 달라고 부탁을 했습니다. 편지지 석장을 빠르게 넘겨본 그 여자는 아내에게 편지를 다시 건네주며 말했습니다. "세 장 모두 사랑한다고 써 있네요" 그렇게 말한 여자는 그만 자리를 뜨려 했습니다. 그러자 아내는 다시 한 번 부탁합니다. "이 편지지 세 장 모두를 처음부터 읽어주세...
    Date2009.07.21 Reply1 Views1787 Votes170
    Read More
  2. 참 맑고 좋은 생각

    ||0||0참 맑고 좋은 생각 기숙사 사감이 학생들을 모아 놓고 물었다. "한 방에 들어갔더니 거미줄이 있었어요. 여러분은 어떤 생각이 드는지요?" 학생들은 너도나도 그 방의 거주자를 매도했다. "며칠 비워둔 것이 분명합니다." "거주자가 지저분하고 게으른 사람입니다." "주의력이 형편없이 부족한 사람일 것입니다." "거미 한 마리도 못 죽이는 소심한 성격의 소유자가 틀림없습니다." 오직 창가에 앉은 학생만이 이렇게 말했다. "그 방에는 신기하게도 거미가 살고 있었군요." -정채봉님의 "맑고 고운 생각" 중에서-
    Date2009.07.09 Reply1 Views2255 Votes192
    Read More
  3. 사자굴 속의 다니엘

    ||0||0 폭우가 쏟아지고, 뇌성이 일어나는 날입니다. 평안하시지요? ^-^ 최목사님께서 좋은 묵상과 그림을 나누어 주셨기에 저도 제가 좋아하는 그림을 하나 소개합니다. 유년부 친구들과도 나눈 적이 있는 사자굴 속의 다니엘 그림인데요. 작가(저도 잘 모르겠습니다.ㅎ)가 그림으로 잘 표현한 것 같습니다. 몇일을 굶은 맹렬한 사자들 앞에 포박 당한 사람은 다니엘인데, 오히려 사자들이 두려워 벌벌 떠는 모습입니다. 우리 모두가 극한의 역경 앞에서도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하기에 새힘을 얻고, 결국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는 복된 삶이 되길 소원합니다.♡ 시편 27편 1~3절 여호와는 나의 빛이요 나의 구원이시니 내가 누구를 두려워하리요 여호와는 내 생명의 능력이시니 내가 누구를 무서워하리요 악인들이 내 살을 먹으려고 내게로 왔으나 나의 대적들, 나의 원수들인 그들은 실족하여 넘어졌도다 군대가 나를 대적하여 진 칠지라도 내 마음이 두렵지 아니하며 전쟁이 일어나 나를 치려 할지라도 나는 여전히 태연하리로다. 아멘!
    Date2009.07.02 Reply4 Views4918 Votes243 file
    Read More
  4. 결코 포기하지 마세요!~(Never-Give up)

    ||0||0제가 참 좋아하는 사진입니다. 볼때마다 마음을 다 잡으며 결코 인생에 먹히지 않겠다고 다짐하곤 합니다. *^^* 영국 수상이었던 처칠은 2차 세계 대전때 말했다죠. "Never give up / Never give up / Never give up" 힘들 때일수록 긴 호흡이 필요합니다. 지금 당장을 보지말고.. 미래를 보는 눈. 그래야 이깁니다. 출처: 최규상의 유머편지
    Date2009.07.01 Reply4 Views2267 Votes245 file
    Read More
  5. 파도와 침묵

    ||0||0'참자'라는 이름을 가진 갈매기가 있었다. 그런데 그도 세상을 살아보니 참기 어려운 일이 종종 일어났다. 참자 갈매기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이름을 지어준 스승 갈매기를 찾아갔다. 참자 갈매기의 하소연을 묵묵히 듣고 있던 스승 갈매기가 앞서 날면서 말했다. "나를 따라 오너라." 바닷가의 바위 위에 스승 갈매기가 사뿐히 내려 앉았다. 참자 갈매기도 그 곁에 사뿐히 내려 앉았다. 스승 갈매기가 말했다. "이 바위에 폭풍우가 무섭게 몰려들던 날을 기억하지?" "녜" "그 사나운 파도들이 계속 덤벼들 때에 이 바위는 어떻게 하더냐? 맞대응을 하더냐?" "아닙니다. 침묵을 지키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폭풍우가 지나간 뒤 이 바위를 본 적이 있을테지? 폭풍우속의 파도들이 바위를 깨끗이 씻어주었던 것을. 오히려 바다가 조용해져 있었던 날에 끼어들었던 온갖 쓰레기들을 그 파도들이 치워가지 않았더냐." 스승 갈매기가 말했다. "참을 수 없는 캄캄한 때일수록 더욱 참아라. 조개가 아플 때일수록 진주가 자라는 법이다." -정봉채님의 맑고 좋은 생각 중에서-
    Date2009.06.19 Reply0 Views1948 Votes220
    Read More
  6. 견지낚시 멍짜를 낚다

    ||0||06월15일(월) 낚시팀에서 6명이 견지낚시하러 홍천강 반곡교 근처로 출발~~ 홍천강에서 교회 견지낚시 다닌 역사상 가장 큰 멍짜인 62cm 의 누치를 황규석 집사님이 걷어 올려 기록를 세웠네요 뽐내며 기념촬영을 핸폰으로 찰각 ... 화질이 좀 떨어지는군요. 장집사님이 47cm, 차집사님 36cm, 여자 권사님이 30cm 의 누치를 낚았고 그외 다수의 피라미는 물론이고요......ㅋㅋㅋ 또 강목사님의 첫 출조로 15마리 조과를 축하합니다.
    Date2009.06.17 Reply6 Views2313 Votes223 file
    Read More
  7. 육사 행사관련 목자님들 보세요.

    ||0||0목자 일지란의 공지 사항으로 "설립 43주년 행사 세부사항" 화일을 올렸습니다. 목자 일지란은 목자님들만 열람 가능하십니다. 참조 하십시오. 염대영 장로
    Date2009.06.07 Reply0 Views1857 Votes178
    Read More
  8. 설립43주년 전교인 야외예배및 운동회 자료 입니다.

    ||0||0설립 43주년 전교인 야외예배및 운동회 내용 공지 입니다. 주일 예배시 광고를 드렸습니다만 ,못 들으신 분을 위해 안내문을 게시 합니다. 안내문 잘 참조 하시고 많은 성도들께서 참석 바랍니다. 의문사항 있으시면 교회 교역자 에게 문의 바랍니다. 기획위원회 위원 염대영 장로 행사장 안내#1.hwp 목자 일지란의 공지 사항으로 "설립 43주년 행사 세부사항" 화일을 올렸습니다. 목자 일지란은 목자님들만 열람 가능하십니다. 참조 하십시오.
    Date2009.06.07 Reply1 Views1742 Votes149 file
    Read More
  9. 온나라의 눈이 노무현 전대통령의 서거에 쏠려 있는 이때에..

    ||0||0교회 홈페이지에는 그에 대한 아무런 말이 없네요. 노무현을 찬성했든 반대했든 간에 아마도 거의 모든 성도들이 이번 사건에 대해 각자의 생각을 가지고 있을텐데 말이지요... 과연 이게 좋은 것이지 아님 정치색이 일부 드러나더라도 교회 홈페이지를 통한 담론들이 잇는 것이 좋은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교회 홈페이지에 우리네 삶을 담는 기능이 있다면 후자쪽이 좀더 바람직한 모습이 아닌가 개인적으로 있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지난 일주일을 정리하는 대담을 하나 퍼왔습니다. 출처는 경향신문입니다. 경향신문의 논조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있겠지만, 제 개인적인 생각에는 상당히 중립적인 대담입니다. 한번 같이 읽어 보시지요. ㆍ좌담 / 추모열기 의미와 남은 과제 지난 일주일 동안 전국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추모 열기로 가득했다. 노 전 대통령의 급작스러운 죽음에 대한 슬픔과 애도의 물결이 넘쳐 흘렀고 고인이 걸어온 삶의 족적과 그가 남긴 정치·사회·문화적 유산이 조명받았다. 경향신문은 이처럼 전례없는 추모 열기의 의미와 함께 노 전 대통령의 서거가 우리 사회에 남긴 과제 등을 짚어보는 좌담회를 지난 28일 마련했다. 윤평중 한신대 교수=노 전 대통령 치세 때 참여민주주의가 만개해 시민들은 민주주의 성취를 당연하게 즐겼습니다. 그런데 정권이 바뀌니까 ‘민주주의의 성취’로 보였던 게 당연한 게 아니라는 걸 깨달았어요. 현 정부의 일방...
    Date2009.05.30 Reply2 Views1887 Votes126
    Read More
  10. 잠 못 드는 이를 위하여

    ||0||0 좋은 글이 있어 소개합니다. "잠 못 드는 이를 위하여" 그 사람은 며칠째 잠을 이루지 못하고 뒤채이고 있었다. 귀뚜라미가 찾아와서 찌르르르 찌르르르 잠언을 말했다. 용서하시오. 그 걸림이 마음 밑바닥에 가라앉지 않도록 하시오. 그렇지 않으면 당신 마음의 종기가 될 것이오. 잊으시오. 그가 마음 밑바닥에 가라앉아 잠재의식이 되지 않도록 하시오. 그렇지 않으면 그는 때때로 당신 마음을 난도질 할 것이오. 걱정마시오. 걱정으로 해결되는 일은 없는 것이오. 오늘의 수고는 이미 마쳤소. 나머지는 내일 일이오. 쉬시오. 마음에 짐을 잔뜩 짊어지고 자는 사람은 내일이 어두울 것이오. 새털같이 가벼운 마음으로 잠들면 기쁜 아침을 맞게 되리니....... 그 사람은 잠 속으로 깊이 푹 빠져 들어갔다. 귀뚜라미는 잠들지 못한 다른 사람을 찾아 떠났다. - 정봉채님의 "멀리가는 향기" 중에서-
    Date2009.05.27 Reply0 Views1624 Votes144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101 Next
/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