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나눔의 샘

본문시작

아기 축복기도 more

아기축복기도 "정하윤" 2020년 8월 9일 주일 2부 예배시, 정준영 김수빈 성도 가정...
아기축복기도 "김하예" 2020년 6월 21일 2부 예배 시, 김우중 한송이 집사님 가정...
아기축복기도 "강이은"과 "정의이룸" 2020년 6월 14일 2부예배 시, 정단열못님과 최은영사모님 ...
아기축복기도 "전이레" 2019년 10월 10일 2부 예배 시, 전영재 구은집 집사 가정의...
아기축복기도 "김서유" 2019년 10월 6일 2부 예배 시, 김병수 김소라 성도 가정의 ...

학습 세례식 more

2020 가을 학습 세례 입교 2020년 11월 15일 추수감사주일 1부 2부 예배시 가을 학습...
2019 성탄절 아기세례식 2019년 12월 25일 11시, 성탄절 아기세례식 모습입니다. 5...
2019 가을 "학습 세례 입교식" 2019년 11월 10일 주일 2부예배 시 있었던 2019 가을(추수...
2019 첫번째 어린이 세례식 캐리커쳐 / 박효진 * * * 2019년 5월 5일 어린이 주일 2부...
가정의달 가족사진 촬영 2019년 5월 5일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사진과 어르신 사진...
Jung woo-kil column
조회 수 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No Attached Image

 

모든 성도가 함께 하는 청빙   

 

일반 한국교회의 당회 중심 청빙위 구성과는 달리 우리 교회 청빙위원회 9명의 구성원에 걸맞게 다양한 의견과 정보를 공유하며

논의 중 모든 성도들의 의견과 소통의 필요성을 느끼고 또한 무엇보다 모든 성도들의 기도 필요성을 통감하고 123기도회가 시작되었습니다.

나누고 싶은 기도 제목과 청빙에 대한 의견들을 홈페이지와 로뎀홀의 청빙 기도함을 통하여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또한 나레이터도

초등학생, 청년, 집사, 권사 모든 세대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청빙방법을 결정하는 과정에서도 공고추천방법을 논의 중 처음 대외적인 공정성의 염려로 공고로 논의되었으나

서류에만 의존 선별하는 데는 한계가 있어서 추천에 의한 공모로 논의되었고 이 또한 재논의 끝에 추천에 의한 방법으로 결정되었습니다.

그리고 외부추천보다는 우리 공동체를 잘 알고 사랑하는 우리 성도들에게 추천 우선권을 부여하고 또한 많은 참여를 위하여 무기명 추천으로 정했습니다.

 

추천은 후임 목회자와 추천해 줄 교회 모두 가능합니다.  공고보다는 추천자 수가 적을 것으로 예상하나 그 안에 주님께서 이미 예비하신

담임목사님을 보내주실 것으로 믿고 내부 추천방식으로 결정하였습니다계속되는 비대면으로 여러 세대를 고려하여 공고문과 추천서 양식을

홈페이지와 교회 내 비치는 물론 성도 세대별 댁으로 직접 우편 전달하였고, 접수방법도 교회 내 기도함에 직접 제출 또는 이메일로 제출하도록 하였습니다.

 

 청빙위원회는 온 성도들의 기도후원 속에 청빙 추천자들을 대상으로 정해진 절차와 방법에 따라

철저하고 공정하게 주님의 계획을 확인하는 일을 대신 진행할 것입니다.

급변하는 시대에 순수한 복음의 열정을 잃지 않고 다음 세대를 잘 준비하며 새로운 비전으로 우리 공동체에 맡겨주신

복음 사명을 잘 담당하실 예비된 목사님을 보낼주실 것을 기대합니다.

 

모든 성도님들이 더욱 많은 기도와 관심으로 참여하셔서

모든 성도가 함께하는 청빙이 은혜 가운데 잘 마무리되길 소망합니다.

 

 

2020927일                                                                                                                                                                                                 

 

후임 담임목사 청빙위원회 / 위원 조 갑 헌 장로


나눔의 샘(정우길 컬럼)

담임목사님의 칼럼과 추천 글들을 올려놓은 곳 입니다.

  1. "코로나 백신 개발보다 더 시급한 것, 교회학교 백신"

    요즘 뉴스를 보면 검색어에 가장 자주 등장하는 단어가 코로나 백신입니다. 세계 곳곳에서 예방 효과가 높은 코로나 백신을 개발하고 안정적으로 생산, 공급될 수 있도록 일사천리로 움직이는 모습입니다. 코로나 백신 개발이 희소식은 분명하지만 백신이 완벽하게 코로나를 종식시킬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백신 보급도 필요한 곳에 차별없이 이루어질지도 의문입니다. 백신과 관련한 뉴스를 보면서 복음이 생각났습니다. 효과는 높으나 코로나를 종식할 수는 없는, 절반만 만족스러운 백신과 달리 예수그리스도의 복음은 단번에 죄를 깨끗하게 하시고 다른 대가없이 믿기만 하면 우리를 구원해 주시는 가성비 갑인 복음! 이 놀라운 복음의 소식...
    Date2020.11.29 Reply0 Views22
    Read More
  2. 기도합니다

    청빙위원회는 담임목사 청빙에 대한 경험도 없고, 지식도 없는 우리의 부족함, 부담감 그리고 두려움을 고백하는 것으로 시작하였습니다. 우리의 부족함을 알기에 우리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우리를 위해 할 수 있는 하나님께 구하여야 할 것을 이구동성으로 결의하였습니다. 하루 두 번 삼 분간 기도, 123기도는 그렇게 첫 회의에서 결정되었습니다. 저희 청빙위원회 회의는 “주님 말씀하시면 내가 나아가리라” 찬양으로 시작하고, 이후 담임목사 청빙을 위한 기도회를 진행합니다. 함께 기도하면서 우리 교회를 향한 주님의 계획과 은혜를 간구합니다. 기도하는 가운데 지난 주까지 성도들로부터 14분의 목...
    Date2020.11.20 Reply0 Views33
    Read More
  3. "모래위의 발자국 감사"

    “모래위의 발자국” 중 마지막 부분을 소개합니다. .....“예수님, 예수님께서는 제가 예수님을 따르기로 결심하고 나면 항상 저와 함께 동행하시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지금 보니 제 삶의 가장 어려운 시기에는 한 사람의 발자국밖에 없습니다. ​제가 예수님을 가장 필요로 했던 시기에 예수님께서 왜 저를 버리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예수님께서 대답하셨습니다. “나의 소중한 아들아, 나는 너를 사랑하기 때문에 너를 결코 버리지 않았다. ​네 시련과 고난의 시절에 한 사람의 발자국만 보이는 것은 내가 너를 업고 갔기 때문이니라.” 올 한해를 돌아보면 우리가 걸어온 인생 중에서 참으로 어려운 시...
    Date2020.11.13 Reply0 Views19
    Read More
  4. "코로나 시대의 어머니들에게"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퍼지면서 우리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고통 받고 숨졌는지를 보도하는 뉴스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그리고 매일 저녁, 우리는 정부가 내린 방역지침과 행정결정을 듣습니다. 지금 일어나고 있는 모든 일들로 인해 엄마들의 일상은 뒤죽박죽이 되었습니다. 아이들이 집에 있게 되면서 집안일 외에 미처 준비하지 못한 가정교육도 해야 합니다. 불확실한 미래가 늘 두렵고, 걱정됩니다. 하지만 나쁜 소식으로 힘들어하는 우리에게도 좋은 소식은 있습니다. “그는 흉한 소식을 두려워 아니함이여 여호와를 의뢰하고 그 마음을 굳게 정하였도다”(시112:7). 바로 영원하시고 강한 하...
    Date2020.11.06 Reply0 Views20
    Read More
  5. 기본기를 닦을 때

    박지성 선수가 프리미어 리그에서 세계적인 선수들과 플레이를 펼칠 때가 있었습니다. 그 때 한 기자가 박지성 선수에게 이렇게 물었습니다. “최근에 중요한 경기에서 득점이 이어지고 있는데 비결이 무엇입니까?” 세계적 선수들 사이에서 주눅 들지 않고 자신의 플레이를 펼치며 중요한 경기마다 팀의 승리에 기여하던 박지성 선수였기에 다들 뭔가 특별한 비결이 있을 것으로 생각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박지성 선수의 답변은 기대와는 조금 다른 답변이었습니다. “축구에서 슈팅은 골대를 향한 마지막 패스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동료에게 패스한다는 생각으로…” 박지성 선수는 축구의 기본은 패스인데 상대팀...
    Date2020.11.01 Reply0 Views20
    Read More
  6. "지금은 대전환기를 맞아 더욱 기도해야 할 때입니다"

    제가 초등학교 시절 “2020년 원더키디”라는 만화가 있었는데, 지구가 오염되어 살 수 없어 다른 행성을 찾아 간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저는 그 만화에 깔려있는 우울한 분위기가 싫어서 그 만화를 잘 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그 만화가 현실이 되기라도 한 듯 생태계 파괴의 직간접적 영향을 받아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올해 초 창궐하고 말았습니다. 올해 2월 말부터 시작된 코로나로 인해 교회는 두 번의 예배당 예배 중단의 시기를 거쳤습니다. 주일학교 여름 성경학교가 축소되었고, 청년부도 수련회를 가지 못한 채 교회에서 주중 예배 때 여름집회를 열어서 갈급한 심령을 달랬습니다. 그 모든 어려운 과정 가운데에서도 하나...
    Date2020.10.23 Reply0 Views28
    Read More
  7. "모든 성도가 함께 하는 청빙"

    모든 성도가 함께 하는 청빙 일반 한국교회의 당회 중심 청빙위 구성과는 달리 우리 교회 청빙위원회 9명의 구성원에 걸맞게 다양한 의견과 정보를 공유하며 논의 중 모든 성도들의 의견과 소통의 필요성을 느끼고 또한 무엇보다 모든 성도들의 기도 필요성을 통감하고 123기도회가 시작되었습니다. 나누고 싶은 기도 제목과 청빙에 대한 의견들을 “홈페이지”와 로뎀홀의 “청빙 기도함”을 통하여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또한 나레이터도 초등학생, 청년, 집사, 권사 모든 세대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청빙방법을 결정하는 과정에서도 “공고”와 “추천” 방법을 논의 중 처음 대외적인 공정성의 ...
    Date2020.10.20 Reply0 Views42
    Read More
  8. 포스트 코로나 시리즈 2. 가정의 중요성을 깨닫는 시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찾아오기 전부터 가정에 대한 중요성은 한국사회와 한국교회 전반에 대두되었습니다. 하지만 가정의 중요성을 인식하면서도,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에 우선수위를 두기에는 여러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어쩔 수 없이(?) 함께 시간을 보내야만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직장은 재택 근무를 하고, 학생들은 온라인 수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떤 사람은 아무도 해내지 못한 ‘저녁이 있는 삶’을 코로나가 가져왔다고 웃프게 말하기도 하였습니다. 가정에서 함께하는 시간이 길어지자 여기저기서 어려움을 호소하는 부모님들의 목소리가 들려왔...
    Date2020.08.16 Reply0 Views92
    Read More
  9. 포스트 코로나 시리즈 1. 아플 때에 더 건강해지는 교회

    지난 2월부터 한국에서 감염확산이 나타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한국 교회에 여러 가지 많은 변화를 일으켰습니다. 영상 예배와 사회적 거리두기, 교회 예배 중에 마스크 쓰기, 발열 체크, 성가대와 중식 제공이 없어진 점 등 많은 면에서 교회 문화가 달라졌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사태를 통해서 확인하게 된 것은 교회가 바라보는 교회와 사회가 바라보는 교회 사이에는 큰 격차입니다. 내부의 시선과 외부의 시각 사이에는 언제나 격차가 있기 마련이지만, 이번에 드러난 격차는 단순한 시각차이를 넘어 사회가 교회를 어떤 집단으로 보는지, 그 시선을 여실히 경험하는 계기였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면서 교회를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
    Date2020.08.11 Reply0 Views56
    Read More
  10. 제목: 선교는 멈추지 않습니다

    샬롬, M국으로 온지 벌써 6개월이 지났습니다. 그 동안 코로나로 인해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무엇보다 코로나로 손과 발이 묶여 진행하던 많은 사역을 멈추게 된 것은 저의 마음을 참 아프게 합니다. 만만치 않은 현실을 버텨내며 어려움의 시간들을 통과하고 있습니다. 이 곳에 계신 협력 선교사님들과 머리를 맞대어 고민하며 기도하고 있습니다. 현실의 어려움에 눌려 의기소침 해지거나 원망하지 않고, 하나님의 기준으로 현실에 직면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금 일어나고 있는 세상의 현상에 집중하지 않고 현실 이면에 있는 본질, 하나님께서 우리를 왜 여기에 이 모습으로 있게 하셨는지를 하나님의 시선으로 하나님의 질서 위에...
    Date2020.08.02 Reply0 Views4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